ICO Newsletter
Weekly Update & ICO Information
신청!

Actually we will not spam you and keep your personal data secure

포스트 플러스코인, ‘실물과 가상의 연결’이 일상화된다 : 임지순 미탭스플러스 팀장

한달에 수십여종의 새로운 토큰(Token)의 발행이 예고될 정도로 지금 세계 도처에는 코인(Coin)을 매개로 한 새로운 생태계의 출현이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미탭스플러스가 내놓을 예정인 ‘플러스코인(PlusCoin)’ 역시 그 중 하나이다.

플러스코인이 시선을 끄는 이유를 굳이 한가지만 꼽는다면, ‘실질’에 기반하고 있다는 점을 빼놓을 수 없다. 미탭스플러스 임지순 팀장은 플러스코인 ICO(Initial Coin Offering) 프로젝트를 ‘온체인(On-chain)과 오프체인(Off-fhain)의 연결’이라고 간명하게 말한다. 최근 열린 플러스코인 설명회에서 임 팀장이 소개한 내용을 요약, 정리한다. <편집자 주>

새로 발행되는 토큰인 플러스코인은 어디에 쓰일까? 바로 온체인(On-chain)과 오프체인(Off-chain)의 연결에서 찾을 수 있다.

플러스코인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가장 집중해서 고민한 점은 바로 ‘가치를 어떻게 이동시키고, 기존에는 갇혀 있던 가치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인가’였다.

가치에 대해 얘기할 때, 우선 법정 화폐를 떠올릴 수 있다. 국가가 발행하는 화폐이다. 여기에 더해 생활 속에서 늘상 접하는 주식 비롯한 유가증권이 있고, 마일리지나 카드 포인트도 들 수 있다.

최근에는 가상화폐가 주목받고 있고 좀더 세부적으로 보면 암호화폐도 있다. 지금은 식상하지만 한때 많은 사용자들을 확보했던 싸이월드에서 통용됐던 ‘도토리’가 대표적인 가상화폐라고 할 수 있고, 온라인이나 모바일 게임에서 널리 사용되는 게임머니 역시 가상화폐의 범주에 포함된다.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구현된 비트코인과 같은 분산형으로 해시 함수를 사용하는 보안이 강화된 화폐를 일컫는다.

우리가 현재 사는 세상, 즉 오프체인(Off-chain)은 돈의 가치가 이동하는 세상이다. 미탭스플러스가 이번에 발행한 플러스코인은 퍼블릭 블록체인인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한다. 우리가 블록체인상, 즉 온체인에서 가치를 유통하려는 것은 바로 이곳에 전례없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분산형 데이터 구조를 통해 가치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는 점을 우선 꼽을 수 있다. 미탭스플러스의 데이터센터에 있는 서버가 아니라 전세계에 있는 수십만의 이더리움 노드(컴퓨터)들이 우리가 유통하는 가치를 함께 관리하게 된다. 예를 들어 10만대의 노드들이 관리하고 있는 데이터베이스나 원장을 해킹하고 플러스코인을 빼내려면 어떻게 해야 될까? 10만대 중 절반을 해킹해야 하는데, 누가 이를 실행할 수 있을까? 때문에 안전하다는 것이다.

또한 가치의 이전 과정과 거래 행위 자체가 기록된다. 예를 들어 내가 보유한 플러스코인 지갑에서 다른 지급으로 일정량의 플러스코인을 이체했다고 하면 그 행위가 일어나고, 이것이 10만대의 컴퓨터 노드들에 의해 검증되는 순간, 모든 노드에 기록된다. 한번 거래가 일어나는 과정 자체가 기록하는 자체와 동일하다는 것이며, 이 역시 블록체인의 장점이라 할 수 있다.

오프체인과 온체인을 잇는 가교인 ‘코인룸.’

파트너십 역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으로 변화하게 된다. 예를 들어, 기존에는 미탭스플러스가 엘포인트를 지원하려면 롯데측과 제휴를 맺어야 하고, OK캐시백을 가져오려면 또다른 제휴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 플러스코인은 이같은 절차가 필요없게 된다. API를 이용한 제휴가 즉각적으로 이뤄지고, 국경간 제약도 없어지기 때문이다.

오는 9월 26일 개시하는 플러스코인 ICO는 스마트계약을 이용해서 진행된다. ICO 참여자에게는 사실상 실시간으로 플러스코인이 발행될 예정이다. 이같은 스마트계약은 현재 미탭스플러스의 비즈니스에도 활용될 수 있다. 예를 들면 광고주가 앱다운로드 캠페인을 의뢰할 때, 예전의 경우에는 10만건을 요청했다면 이것이 모두 완료된 후에 정산이 이루어졌지만 스마트계약을 맺었다면 건별 정산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사람의 개입도 필요없다. 이 과정에서 인적 자원이나 시간을 크게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법정화폐로 대표되는 기존의 가치와 블록체인상에서 유통되는 분산원장의 가치를 서로 맞바꾸는 것은 거래소, 앞으로 개설될 ‘코인룸(CoinRoom)’을 통해 이루어진다.

코인룸은 공식적으로는 2018년 3월부터 운영될 예정이지만 기본적인 기능은 모두 검증한 상태이다. 서버에서 모든 기능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서 실제로 거래하는 것 역시 매끄럽게 진행되는 것을 확인했다. 다만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개선하고 다양한 지표를 제공하는 등 실제 거래시 편리하게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코인룸은 기본적으로 이더리움 기반의 트레이딩을 제공한다. 현재 국내의 대부분의 거래소는 원화만 지원하는 ‘호가창(오더북)’을 선보이고 있지만 코인룸에서는 이더리움을 다른 토큰으로 바로 환전할 수 있는 오더북을 같이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생활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플러스코인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미탭스플러스

또한 미탭스플러스가 가장 신경쓰는 부분은 ‘모바일 친화적’ 거래소다. 복잡한 거래소 기능을 애플리케이션에 특화해서 만들지 않은 다른 곳들과 차별화한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코인룸을 가치교환 플랫폼을 위한 솔루션으로 진화시켜 나갈 방침이다. 코인을 발행하고 싶어 하는 기업들이 코인룸을 통해 코인을 발행토록 지원, 사용자들이 손쉽게 자신이 보유한 이더리움 등으로 바로 ICO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이성주 기자 lee@theblockchai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