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라인, 암호화폐 사업 출사표 … 거래소 개설 신청

일본 선두 메신저 사업자인 라인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설립한다.
라인은 암호화폐 사업을 주도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금융 분야 자회사인 ‘라인 파이낸셜’을 설립한다고 31일 밝혔다.

라인은 일본 금융 당국에 암호화폐 거래소 설립을 위한 라이선스를 신청했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금융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에 앞서 라인은 메신저에서 송금을 지원하는 ‘라인 페이(LINE Pay)’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라인 페이는 4,00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했다. 또한 지난 1월에는 인터넷 증권회사인 포리오(Folio)와 제휴를 맺고 자산운용 사업에 발을 담궜다.

라인은 새롭게 설립된 금융 자회사가 보다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전진 기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암호화폐 거래 뿐만 아니라 대출에서 보험에 이르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라인은 메시지를 처리를 위해 갖춰 온 ​​높은 수준의 보안에 더해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보다 안전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박소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