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카, 전 세계 최초 블록체인 포용금융 서비스 출시

블록체인 기반의 포용금융 서비스 링카(LINKA)가 전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결제 서비스를 출시한다.

LINKA는 블록체인 기술로 금융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전세계 20억명의 금융 소외계층에게 포용금융 서비스를 제공하여 소비가 소득이 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이다.

LINKA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결제, 신용, 대출, 송금 등 실생활에 필요한 금융서비스를 모두 제공하는데 이번에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결제서비스를 먼저 출시한다. 한국을 첫 번째 국가로 선정한 이유는 좁은 국토에 비해 인구수가 많고, 세계 최고 수준의 IT인프라와 까다로운 규제 등 블록체인 금융서비스의 글로벌 적용을 위한 테스트베드로서 최고의 환경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LINKA의 결제 서비스는 고객에게 새로운 결제방식을 강요하지 않고 신용카드 등 기존 결제방식을 모두 수용하여 고객이 부지불식간에 블록체인 기술을 경험하도록 유도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기존에 보유한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LINKA 토큰을 리워드로 지급하고, 토큰이코노미에 의해 LINKA 토큰의 가치가 상승하여 소비를 통해 소득이 창출되는 방식이 대표적이다.

가맹점 측면에서 포용금융 확산을 위해 LINKA의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인 LINKA포인트로 결제 시 수수료를 제로(0%)로 제공하며, 신용카드, 알리페이 등 모든 결제수단을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POS와 로열티마케팅 솔루션도 모두 무상으로 제공한다.

또한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절감과 지역화폐 발행 계획이 있는 지자체,경제 특구의 요청이 있으면 시스템 구축 등을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150만원에 달하는 POS 도입비용을 모바일 POS를 통해 무료로 제공하고, 지역화폐의 발행 비용은 물론 결제수수료도 무료로 하며, 한시가 급한 사업주의 운영자금 문제도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실시간 정산으로 해결해 주고, 매출 증대를 위해 할인쿠폰, 포인트 등을 제공할 수 있는 로열티 마케팅 솔루션도 모두 무상으로 제공한다.

LINKA는 전세계 금융소비자의 가장 큰 걱정 중에 하나인 보안문제 해결을 위해 기존 지불카드 결제시스템의 결제 프로세스와 반대로 가맹점이 결제할 정보를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전달하여 고객이 결제내역 확인 후 인증하여 직접 결제하는 역방향 결제 솔루션을 제공, 개인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한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큐싱(QR코드+피싱) 등도 거래 건별 One-time ID를 생성하여 음파 또는 Dynamic QR을 사용하여 금융사기를 원천 방지한다.

LINKA는 VISA, IBM, 한국은행, 신한카드, 삼성카드 출신으로 구성된 블록체인과 핀테크 전문가 집단으로 전세계를 대상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100여개에 달하는 블록체인과 핀테크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9월 한국의 결제서비스 출시를 시작으로 10월부터 연말까지 신용, 대출, 송금 기능까지 탑재된 서비스를 한국, 싱가포르, 필리핀, 태국,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에 출시할 계획이다.

[편집자 주] 상기 내용은 자료 제공 기업에서 작성, 배포한 것입니다. ICO코리아는 해당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알려 드립니다.